크록스 바야밴드 클로그 여름휴가 바캉스 국민 슬리퍼 추천
본문 바로가기

Babi Review/Fashion & Beauty

크록스 바야밴드 클로그 여름휴가 바캉스 국민 슬리퍼 추천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바비 초코예요♥

요즘 정말 덥죠?
여러분들 휴가는 다녀오셨나요?

오늘은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는 신발이죠.
바로 크록스 신발을 소개해 드릴게요.

제가 구매한 #크록스 바야 밴드 클로그화이트 네이비인데요.
저는 워낙 화이트를 좋아해서 첫 번째 #크록스는 화이트로 결정했죠. 가격은 정가 64900인데요.
저는 할인가로 본사 직판장에서49000원에 구입했어요. 인터넷을 보니 현재 쿠폰가 60,900원에 판매 중이더라고요.

 

사실 저는 그동안 크록스를 매우 싫어했어요.
모양도 너무 투박하고 못생긴 거예요.
이걸 신고 다니는 사람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갔죠.

그런데, 이번에 지인이 너무 편하다고 하도 추천을 해서 구매해보았는데요.
크록스 신발을 한번 착용해 보고는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어요.  

진짜 딱딱하고 투박해 보이는데 이게 웬일 정말 편한 거예요.

신발을 구매하면서 디자인은 크게 선택하기가 어렵지 않았는데요.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바로 사이즈였어요.
제가 칼발이라 신발 사기가 정말 힘들거든요.
발에 살은 없으나 발은 길어가지고...
신발 구매가 진짜 힘들어요.

특히,  바야 밴드 클로그는 남녀공용이라 발 볼 넓이가 더 넓더라고요.
저는 구두는 245, 운동화는 깔창 깔고 250을 신어요.
길이가 250이 편한데 발에 살이 없다 보니 깔창으로 여유 공간을 메꾸면 편하더라고요.

그래서, #크록스 바야 밴드 클로그를 신었을 때 이 힐 부분의 스트랩을 올리고 신으면 너무 커서 걸을 수가 없어요.
힐 부분을 내려주면 발 길이가 딱 맞아서 걷기가 훨씬 용이하죠.

발 볼은 240이 안정적으로 잘 맞는데 힐 스트랩 부분을 내렸을 때는 발가락 부분이 조여서 못 신겠더라고요.

이 스트랩은 물놀이할 때 걸어 주지 않으면 신발이 벗겨져서 물에 떠내려갈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발에 너무 꼭 맞는 신발을 신게 되면 발가락이나 발등이 쓸려서 아프기 때문에 절대 안 된다고해요.

그래서, 저는 발 볼이 좀 남아서 불편하지만, 발길이에 맞춰 250을 신기로 한 거죠.
근데 구매할 때만 신경 쓰였지, 막상 신고 다녀보니 전혀 문제 될 것이 없고, 오히려 더 편하더라고요.

크록스는 두 가지 상징적인 제품이 있는데, 바야 밴드와 크록밴드라고 해요.
바야 밴드 클로그가 바로 이 두가지의 장점을 결합해 만든 제품이라고 하는데요.

크록스 바야밴드 클로그는 세련되고 패셔너블하면서도 편한 오리지널 제품들의 장점을 살려 어디서든 편안히 신을 수 있고 시원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된 크록스의 특징들을 살린 제품이라고 해요.

아웃솔 부분은 미끄럽지 않도록 되어있는데요.
고무라서 그런지 바닥에 물이 있더라도 안정감 있게 걸을 수 있었어요.

그리고, 흰색이라 더러워지는 게 걱정되실 수 있는데요.
물에 쉽게 닦여나가서 생각보다 오염에 취약하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신발 사이즈는 미국 사이즈로 M6 / W8인데요.
한국 사이즈 250이라는 뜻이에요.
사이즈 가이드도 올려드릴게요.^^

 

크록스 바야 밴드 클로그는 흰색도 맘에 들었지만, 클래식에는 없는 저 크록스 로고가 크게 박혀있는 게 마음에 들었어요.

처음에는 클래식을 살까도 했지만, #지비츠가 없으면 상당히 밋밋해 보이더라고요.
그런데 이 바야 밴드 클로그는 지비츠를 달지 않아도 포인트가 있어서 심심해 보이지 않았어요.
아직 시간이 없어서 지비츠를 구매하지 못했는데, 조만간 구매해서 꼭 달아보려고요.

제가 오랫동안 극혐 했던 크록스를 좋아하게 되다니, 왜 전 국민이 크록스를 신는지 알 것 같더군요.
제가 길에 다니는 사람들을 쭉 봤는데, 유아 초등학생들은 90% 이상이 크록스더군요.
다음에는 디자인이 더 가미된 화련 한 색으로 구매해 볼까 해요.

이상, 크록스 반야 밴드 클로그의 내 돈 내산 후기였습니다.


이 글이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과 댓글, 구독 부탁드립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