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은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가 아니라 가래떡데이~
본문 바로가기

Hot Issue

11월 11일은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가 아니라 가래떡데이~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바비 초코예요

 

11월 11일은 우리 모두 빼빼로데이로 알고 있는 날인데요~


11월 11일은

농업인들에게 감사응원의 마음을 전하는

 '농업인의 날'이자 소중한 사람에게 사랑이 담긴 가래떡을

서로 나누는 "가레떡데이"라고 해요.


여러분들 알고 계셨나요?

사진=코리아데일리


오늘은 농업인의 날과

가래떡데이의 유래에 대해서 알아볼께요~

 

 

농업인의 날

 

국민에게 농업 농촌의 중요성을 알리고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북돋우기 위해 


지난 1996년 한해의 쌀 농사를 마치는 시기에

공식기념일로 제정했다고해요.

 

11월11일 가래떡데이, 사진=MBN 뉴스타운

 

 

농림부에서는 농업인의 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2006년에 '가래떡데이'

11월 11일로 지정했어요.

 


왜 11월 11일로 정했을까요?

 

11월 11일은 한자로 '11'(十一)이

 '흙 토'(土)가 된다는 점에 착안됐다고 하는데요.

 

'농민은 흙에서 나서 흙을 만지고 살다가

흙으로 돌아간다.'는 의미로

 

흙이라는 한자를 넣어 土月土日을 상정했다고 해요.



土라는 글자를 보면 열 십十자 아래

한일一자가누워있는데요.

 

이를 아라비아 숫자로 풀어써서

11월 11일이 되는데 착안해서


현재의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이 탄생했다고 해요.

 

또한, 이때는 농민들이 한 해 농사를 마치고

쉬면서 즐길 수 있는 좋은 시기라고도 해요.

 

11월 11일은 법정 기념일로 지정된

'농업인의 날'을 기념하고, 


일명 '빼빼로데이'로 인식이 굳어졌지만 
과자 대신 우리 쌀로 만든 고유 음식인 

'가래떡'을 주고받자는 취지로 시작되었다고 해요.

 

 

사진=Sk innovation

 

여러분들~

오늘은 사랑하는 사람과 가래떡으로 만든

빼빼로를 나눠 먹는건 어떨까요?


이 글이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과 구독 부탁드립니다.^^

 

 

728x90
반응형